어린이보호구역 사고

최근 신도시 재개발등 새롭게 이주되는 지역에

초등학교앞 어린이 보호구역은 반드시 필수인데요

이러한 어린이보호구역 사고율이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도로위를 달리는 차량이 표시판 또는 점멸등 신호기등으로 

속도를 줄여야 하지만 방지턱이 이를 감당할수 없습니다

이유인즉, 인식에 대한 속도를 줄이는것이 통용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최저 속도 30KM는 갑작스럽게 아이들이 도로에 튀어나왔을때

브레이크를 밟는 1초 차량이 몇미터 앞에서 멈춰설수 있냐에 대해

과학적으로 속도를 낮춘것인데

 

운전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전방에 아무것도 없고 스쿨존이라고 하여

30km 이하로 지나가시는 분들이 거의 없습니다.

방지턱 시공에도 문제가 많은데요

정상적인 규격이 아닌 대충 설치해 놓은곳이 부지기수 입니다.

 

그렇기에 이제는 강제적으로 줄이는 방법이 필요한때 인데요

CCTV 카메라 설치 비용이 대략적으로 천만원이 넘습니다.

전국에 있는 모든 초등학교 앞에 설치 할수 없으며

효과적인 방법이 노면요철 물결형 방지턱이 좋은데요

차량이 30km이상을 넘어갈수 없고 반 강제적으로 속도를 규제할수 있기에

많은 아이를 가지신 부모님들이 좋아합니다.

이를 설치시 사고많은 스쿨존 지역

불법주정차 지역에 설치하면 보다 사망율을 줄일수 있는

좋은 방안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